목포수협



메인으로 가기 > 고객서비스 > 수협소식

수협소식

게시물 본문보기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목 수협 구축 VHF-DSC, 어민 공조로 포항 앞바다 침몰 어선 무사구조
등록자 수협 등록일 2019-04-15 조회수 2847

수협 구축 VHF-DSC, 어민 공조로 포항 앞바다 침몰 어선 무사구조

 

207남양호, 항해 중 침몰 되자 조난신호 발송
신호 포착 수협 포항어업정보통신국, 인근 어선에 구조지시
조업 멈추고 구조 나선 연안통발 어선 보원호, 사고 선박 탑승자 전원 구조
수협, 현행 18개에서 20개로 전국 어업통신국 늘려 촘촘한 안전망 확보키로

  

수협중앙회 구축한 어선 VHF-DSC(초단파대 무선설비) 조난 신고 체계 덕분에 어업인 7명을 무사 구조하는데 성공했다.

 

VHF-DSC는 조업 중 유사시에 대비해 확보된 안전통신체계로 조난버튼을 누를 경우 구조요청과 함께 사고 위치 정보가 자동으로 발송됨에 따라 신속한 구조가 가능케 하는 역할을 한다.

 

지난 13일 밤 23시 경 경북 구룡포 인근 해상에서 연안통발 어선 207남양호(9.77톤, 연안통발, 구룡포수협, 승선원 7명)가 항해 중 파도에 맞아 침몰하는 사고 역시 VHF-DSC 덕분에 위치를 즉시 파악해 즉각 구조에 나설 수 있었다.

 

특히 인근 해역에 조업중이던 어선 보원호(39톤, 근해자망, 구룡포수협)가 조업을 중단하고 구조에 나선 덕분에 촌각을 다투는 과정에서도 사고 선박 선원 7명을 전원 무사 구조하는데 성공했다.

 

이날 항해 중 불의의 사고를 당한 207남양호는 사고 즉시 선내 설치된 초단파대 무선설비(VHF-DSC) 조난버튼을 눌러 구조 신호를 발신했고 수협중앙회 포항어업정보통신국은 이를 수신한 즉시 인근어선에 구조를 요청했다.

 

인근에 조업중이던 근해자망 어선 보원호는 요청을 받고 사고 해역으로 즉시 이동해 사고 발생 50여분만에 남양호 선원 7명을 전원 무사히 구조해 냈다.

 

수협중앙회는 VHF-DSC 의무설치 대상 어선 기준을 기존 5톤 이상에서 2톤 이상으로 강화하고 전국 18개소에 분포한 어업정보통신국을 20개로 늘리기로 하는 등 어업인과 어선 안전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스마트폰을 활용한 안전체계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수협은 올해 하반기 중으로 수협조업정보알리미앱(APP)에 긴급구조요청 기능을 반영할 계획이다.

 

이 경우 어선에 별도 통신기가 설치되지 않더라도 신속한 조난신호 발신이 가능해져 어선과 어업인 안전 제고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협중앙회 관계자는 “포항 어선 침몰 사고로 VHF-DSC가 어업인 생명 보호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입증 됐다”면서 “앞으로도 수협은 어업인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다각적인 안전대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
목록


하단 정보

목포수산업협동조합 대표자 : 최형식, 전남 목포시 해안로 118(금화동 15-1)  / TEL 061-244-6191 ~ 6 / FAX 061-242-6191, 사업자등록번호 : 411-82-0101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4-00001호,  Copyright© 2012 목포수협 All right reserved. 안전거래 가맹점 : 현금으로 구매시 이지스올더게이트의 에스크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서비스가입사실확인